노선영, 스피드스케이팅 경기 임박 속 '24세 못다 핀 꽃' 동생 재조명

서문영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8-02-12 20:33: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JTBC 뉴스룸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노선영의 경기가 곧 시작된다. 노선영은 우여곡절로 평창동계올림픽에 합류했다.

이 가운데, 노선영 선수 동생이자 쇼트트랙 선수였던 故 노진규 선수에게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노
진규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대표로 선발됐으나 뼈암의 일종인 골육종 때문에 출전하지 못했다. 투병 생활을 지속하다 2016년 세상을 떠났다.

노진규가 앓았던 골육종은 뼈에서 발생하는 대표적인 악성 종양이다. 한 번의 수술로는 종양을 완전히 제거할 수 없어 꾸준한 항암치료로 몸 곳곳의 뼈에 생긴 암을 모두 제거해야 한다.

한편 노선영은 이번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동생을 언급하며 “동생이 출전을 못해서 안타깝다. 마지막 올림픽인 만큼 하늘에 있는 동생을 위해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