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뒤를 이은 그녀들' 여서정 윤지수, 여홍철 윤학길의 딸들이 목에건 금메달이 찬란한 이유... "올림픽 금메달도 도전?"

나혜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8-08-24 09:00: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대한체조협회 제공)
아버지의 뒤를 이어 금메달을 목에건 여서정과 관련해 2세 체육인들의 활약이 눈부시다.

23일 여서정은 2018 아시안게임 기계체조 도마 결승에서 우승했다. 이는 1986년 대회 이후 한국 여자 체조가 32년만에 거둔 쾌거다.

여서정은 한국 기계체조의 전설로 불리는 여홍철의 둘째 딸이다. 부모의 체조 유전자를 물려받은 여서정은 어린 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내 한국 여자 기계체조의 간판이 됐다.

여서정과 함께 또한명의 2세 금메달리스트가 있다. 바로 여자 펜싱의 윤지수다. 윤지수는 지난 22일 2018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전에서 중국을 물리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윤지수의 아버지는 롯데 자이언츠 투수로 활약했던 윤학길 현 한화 이글스 육성군 투수코치다. 역대 KBO리그 최다 완투 기록 보유자인 윤학길 코치의 딸답게 윤지수 또한 뛰어난 운동 유전자를 물려받았다.

여서정이 아버지의 뒤를 이어 같은 길을 걸어가고 있다면, 윤지수는 아버지와 다른 종목이지만 아버지 못지않게 자신의 길을 개척하고 있다.

뛰어난 운동 유전자를 물려받은 2세들의 활약은 이번 2018 아시안게임의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나혜란 기자 나혜란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