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지지율 52.9%…5주째 연속 하락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8-09-06 11:01: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최저치 경신...민주당도 30%대로 동반하락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52.9%로 5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또 다시 최저치를 경신한 가운데 부정평가도 소폭 올라 40%대에 접어들었다.

6일 리얼미터가 공개한 9월 첫째주 주중집계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지난주 주간집계보다 2.3%P 내린 52.9%, 처음으로 55% 이하로 떨어졌다.

반면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0%p 오른 41.0%였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서울(52.6%·5.2%p↓)에서 큰 폭으로 하락했고, 대구·경북(41.5%·2.6%p↑), 광주·전라(73.8%·1.2%p↑)에선 소폭 올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8%p 내린 39.6%로 2주째 하락세를 보이면서 지난 8월 3주 차에 이어 다시 30%대로 떨어졌다.

자유한국당은 18.1%(0.7%p↓)로 2주째 약세를 보였고 정의당은 1.2%p 하락한 10.6%의 지지율로 5주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바른미래당은 7.7%(1.1%p↑)를, 민주평화당은 2.9%(0.1%p↑)였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3∼5일 전국 성인남녀 1504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했고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P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