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선영, 기자회견 不參 ""악어의 OO…두고 가는 모습 봤다" 누리꾼 발언 이유는?

나혜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8-02-20 22:05: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스피드스케이팅 노선영 선수가 화제의 중심에 섰다.


20일 인터뷰 구설수에 오른 선수 더불어 노선영의 기자회견에 대중들의 시선이 모아진 가운데, 기자회견에서 노선영에 대해 발언한 내용이 눈길을 끈 것.


인터뷰 구설수에 오른 선수는 기자회견을 통해 노선영을 제대로 신경쓰지 못했다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악어의 눈물' 아니냐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


'악어의 눈물'은 악어가 사람을 보면 잡아먹고 난 뒤에 그를 위해 눈물을 흘린다는 고대 서양전설에서 유래했다.


셰익스피어도 '햄릿''오셀로''안토니와 클레오파트라' 등 여러 작품에서 이 전설을 인용한 바 있다.


이처럼 먹이를 잡아먹고 거짓으로 흘리는 악어의 눈물을 거짓눈물에 빗대어 쓰기 시작하면서 위선자의 거짓눈물, 교활한 위정자(爲政者)의 거짓눈물 등을 뜻하는 말로 굳어졌다.


특히 '악어의 눈물'은 패배한 정적 앞에서 흘리는 위선적 눈물을 가리킬 때 쓰인다.


누리꾼들은 19일 고개숙인 노선영을 두고가는 팀원의 모습에 비난의 목소리를 보낸 바 있다.


한편 누리꾼들은 노선영에게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나혜란 기자 나혜란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