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 2021년 상반기 기업지원 실적 발표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17 16:00: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상반기 192개 사 지원, 수혜기업 매출 향상·신규 고용·투자 유치 등에 기여 -

 

 
[용인=오왕석 기자]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원장 김윤석, 이하 진흥원)은 2021년 상반기 용인지역 디지털산업 진흥 및 ICT/SW 강소기업 육성을 위해 추진한 기업지원 실적과 성과를 발표하였다.

 

진흥원은 2021년 상반기 다양한 사업·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용인 소재 ICT/SW 중소기업 192개 사에 사업화 110건, 홍보·마케팅 98건, 수출상담 38건, 창업 지원 70개 사, 멘토링·컨설팅 63건 등의 지원 실적을 거뒀다.

 

대표적인 수혜기업 성과로는 ㈜한국융합아이티(대표 박성우, 스마트 하수도 모니터링 시스템)가 중국 이싱市와 7천만 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6월 인천 스마트시티 사업(약 5.4억 원)을 수주하였으며, 악어디지털(대표 김용섭, AI 기반 문서 전자화 서비스)은 누적투자액 100억 원을 유치하고 올 매출 60억 원 달성을 전망하고 있다.

 

또한, 진흥원이 운영하는 창업지원센터 입주기업의 2021년 상반기 매출은 42.7억 원으로 지난 해 상반기보다 32.1% 증가했고, 신규 고용은 24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3% 증가하였다.

 

창업지원센터 입주기업 대표성과로는 올해 1월 드림1인창업센터에 예비창업자로 입주한 피아니스트21(대표 정민정, 클래식 연주자의 비대면 연습·공연을 위한 온라인 콘텐츠 개발)이 13.5대1의 경쟁률을 뚫고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중기부, 1.29억 원)에 선정되었으며, 1인창조기업지원센터 입주기업인 케이스타일허브(대표 박윤정, AI 피부상담 및 동남아 뷰티 큐레이터 정기구독 서비스)는 창업 첫해 매출 1억 원을 달성하고, 엔젤투자 4,800만 원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진흥원 관계자는 이와 같은 성과를 창출할 수 있었던 것은 “수혜기업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과 유기적 협력을 바탕으로 기업의 성장 단계별 맞춤 지원이 가능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효과적인 기업 육성 및 성과 창출을 위해 진흥원은 지속적으로 내부 역량을 강화하고, 업무 프로세스 및 지원 인프라 등을 개선했다.지원사업 효과성 및 수혜기업 만족도 제고를 위해 사업 내용을 고도화하고 행정절차를 간소화하였으며, 용인시민과 관계기관 등의 참여 확대를 위한 소통 채널을 강화하였다.

 

기업의 지원 사업 신청 및 수행을 위해 운영하던 기존 시스템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사용자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해 ‘사업관리 시스템을 자체 개발하여 외주 개발비용 1.5억 원과 매년 지불해야 하는 약 2천만 원 가량의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했다. 또한 소상공인 디자인 지원사업 관련 홍보 채널 확장 및 지원기업에 대한 비대면·온라인 사후지원을 위한 ‘용인시 소상공인 디자인 지원사업 사이트’를 개설하였다. 또한 기존에 수작업에 의존하던 창업지원센터(동백) 입주기업 출입 및 시설예약 관리 업무를 시스템 구축을 통해 개선하여 입주기업의 시설 이용편의성을 제고하고, 효율적인 시설 관리가 가능하도록 하였다.

 

김윤석 원장은 2021년 상반기 진흥원 성과를 돌아보며 “부족한 인력과 예산에도 불구하고 많은 일들과 사업을 완수해 낸 진흥원 임직원 모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하반기 역시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진흥원 조직 구성원이 한 팀이 되어 <산업 진흥을 발판으로 지역공동체의 사회적 가치를 선도하자>는 원훈과 진흥원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