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거버넌스] 서울 관악구 '관악S밸리',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 지정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17 12:42: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벤처창업 메카로 도약··· 産·學·硏 협업 '혁신경제 생태계' 모델 만든다
낙성벤처밸리·신림창업밸리·서울대지구등 3곳 총 0.67㎢
재산세·취득에 37.5% 감면··· 사업화·판로마케팅등 지원도
벤처창업 인프라 확충··· AI·바이오 산업등 육성 가속페달

 

▲ 박준희 구청장(맨 오른쪽)이 2021년 3월 '창업 HERE-RO 3' 시설을 방문해 입주기업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관악구청)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최근 '관악S밸리'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는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벤처기업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지역에 대해 각종 지원을 제공함으로써 벤처기업의 집적화를 촉진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하고자 하는 제도다.

지구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해당 지역에 위치한 중소기업 중 10% 이상이 벤처기업이어야 하고, 대학 또는 연구기관이 있어야 하며 교통, 통신, 금융 등 기반시설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낙성대 일대 ‘낙성벤처밸리’와 대학동 중심 ‘신림창업밸리’를 두 축으로 하는 '관악S밸리'는 ‘청년’과 ‘서울대’라는 우수한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벤처창업을 선도하는 혁신경제 생태계를 갖추며 탈바꿈하고 있다.

■ 낙성벤처밸리·신림창업밸리·서울대지구

▲ 관악S밸리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 지정도면.(사진제공=관악구청)

이번에 지정된 ‘관악S밸리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는 낙성대동, 대학동 일대 0.67㎢로 크게 낙성벤처밸리지구, 신림창업밸리지구, 서울대지구로 나뉜다.

‘낙성벤처밸리지구’는 지하철 2호선과 남부순환로 등이 통과하는 교통의 요지로 낙성벤처창업센터, 서울창업센터 관악, 서울창업카페 낙성대점 등이 소재하고 있으며 벤처창업기업의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사법고시 폐지로 인해 침체기를 겪고 있는 ‘신림창업밸리지구’는 대학 캠퍼스타운 사업과 연계, 새롭게 창업 열풍이 일고 있는 지역으로 KT, KB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 등이 참여해 벤처창업 거점으로의 변화가 예상되며, ‘서울대지구’는 서울대 산학협력단 등을 중심으로 학생과 교수 창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로 지정되면 해당 지구 내에 입주한 벤처기업에 대해 재산세 및 취득세가 37.5% 감면되고, 개발부담금, 교통유발부담금 등의 각종 부담금이 면제되며 기술사업화, 판로마케팅, 교육컨설팅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 AI·바이오등 관련 사업 육성 계획
▲ 낙성벤처창업센터 내 창업 교육 및 컨설팅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제공=관악구청)

구는 이번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 지정으로 관악S밸리 조성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해당 지역으로의 이전을 희망하는 기업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구는 벤처창업 인프라를 확대하고 산·학·연 협업을 통한 기업 성장을 지원해 AI, 바이오 등 관련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구는 서울대 벤처타운역 일대에 창업인프라를 추가 조성하고 ‘관악S밸리 기업 지원 펀드’ 조성으로 지역내 소재 기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벤처창업기업의 기술 개발상의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새롭게 기술컨설팅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스타트업 스케일 업’ 사업 확대를 통해 사업화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 3년만에 창업인프라 시설 13곳 조성
▲'창업 HERE-RO 3' 건물 입구.(사진제공=관악구청)

구는 창업의 불모지였던 지역을 벤처창업의 메카로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결과 3년 만에 낙성벤처창업센터, 창업 HERE-RO 2·3·4·5, 서울창업센터 관악 등 창업인프라 시설 13곳을 조성, 현재 112개의 창업기업이 입주해 다양한 분야에서 역량을 키워가고 있다.

창업공간 제공 이외에도 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한 멘토링, 데모데이, 채용박람회 등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한편 시제품 제작비, 시장개척 및 홍보비 등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스타트업 스케일 업’ 사업을 매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기업의 투자 기회 확대를 위해 서울대 기술지주회사, 부국증권, KT, KB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 등과 창업생태계 조성 및 투자연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특히 전국 기초자치구 최초로 200억원 규모의 창업지원펀드를 조성해 지역내 원천기술 기반 스타트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견인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 지정으로 관악S밸리 조성 사업이 또 다른 추진 동력을 얻은 셈”이라며 “서울시, 서울대, 민간 등과의 협업을 통해 촉진지구를 활성화해 장차 관악구 전체를 벤처창업의 메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